2012년 6월 13일 수요일

초여름 유월의 산야에서.. 블로그 에쎄이

초여름 유월의 산야에서.. 블로그 에쎄이

유월동산은''
개망초 가득 핀 언덕에서, 
싱그런 여름바람 맞으며  땀흘리며 뛰놀던 그때가 생각나서 한동안 벤치에서 떠나질 못했다.
 
근교 나들이를 가다가 눈앞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그림때문에,
잊고 살았던 그리멀지 않은 과거를 떠올린 경치를 보면서 어설픈 시로 일기를 쓴다. 


유월 동산...

밤꽃 향기 진동하는 ,
유월 동산은.

싸리꽃 인동꽃 뒤엉켜서, 
향기를 뿜어댄다.
 
개망초 가득히 합창하는 언덕에,
풀꽃들이  만발하여 춤을 춘다.

들풀들의 무대는 계절마다 바뀌지만,
늠름한 노송은,
언제나 거기 있다.

산딸기 붉게익는 유월 산에서

뻐꾸기 울어대는 소리 때문에,

풀숲 싱그런 언덕에서,
바람안고 달리던 
아득한 그 시절,
...소년들이... 

 생각난다.
.
DSC09904.JPG
밤꽃이 한창입니다.
밤나무골 오르는 언덕에는 코를 지를정도로 밤꽃향기가 진동합니다.
 
DSC09910.JPG
간간이 섞여있는 인동꽃이 널부러진 싸리꽃 향기와 함께 눈 코를 찌릅니다.   
DSC09921.JPG
길가에 익어가는 탐스런 산딸기는 한옹큼씩 따먹던 그때 그맛 그대로 입니다.
DSC09944.JPG
언덕에 우뚝선 노송은 언제나 한결같고 그 앞에 피어나는 들풀들은 계절마다 패션쇼를 합니다. 
DSC0995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