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7월 6일 금요일

영축산 품에 태어난 장경각 블로그 에쎄이

영축산 품에 태어난 장경각 



통도사  서운암에 탄생한 대장경각

금강계단 통도사의 영축산 품안의 산내암자 서운암에 대 역사를 마치고 마침내 우뚝선 장격각을 보게된다.
오래된 나무향이 그윽하고 서늘한 기운이 장경각 내부에 서린 그런 목조 8만 대장경이 아니다.

배로 늘어난 16만장의 자기8만 대 장경이 시작된지 10여년, 
이제 그 보물을 영원히 보관하게될 장경각이 서운암 삼천불당에서 바라보는 시야에
아름답게 탄생했다.

순수 옻칠로 단장되어 썩지않는 건물에 도자기 장경이 영원히 남겨진다.
불교를 말하는데 8만 대 장경이 다 필요하진 않겠지만 불교를 아는데 하나라도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될 귀중한 법서이기 때문에 이 법은 반드시 잘 보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법을 기록한 서고는 그 법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며 ,
불교적으로는 한구절만으로도 능히 득도할만한 귀한 진리를 글로서 남긴 이 이 8만 대 장경은 불교 신자가 아니드래도 인류가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으로서 방대한 글로서 남긴 가치로 볼때 정교한 복제가 많이 이루어 지길 바라는 마음이다.

한 작은 암자에서 완성한 역사라고 보기엔 너무 방대한 일이었지만 ,
이제 그 완성을 보게 되었다.
       





 블로그 에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