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4월 11일 목요일

하늘아래 첫절 법계사 탐방::블로그 에쎄이

하늘아래 첫절 법계사 탐방


하늘아래 첫절 법계사 탐
우리나라에서 제일 높은 고도에 있는 사찰 법계사. 

하늘아래 법계사를 다녀 왔습니다.지리산 중산리에서 천왕봉 바로아래 해발 1450m라는 가보기가 쉽지않은 장소에 자리한 적멸보궁(寂滅寶宮)이 있는 사찰입니다. 

지리산에 눈덮히고 길이 얼어 있고 날씨가 평탄치 않은것이야 이상할것도 없지만 4월초에 하얀 설국으로 변한 고요한 법계사의 전경은 경내로 들어서는 순간 애애한 감정이 마음속에서 울어 나온다. 

발품팔아서 힘들게 오르는 사찰탑방은 어떤목적으로 하여서 갔든 가보면 항상 목적한바 보다 훨씬 더 이상의 무었을 얻게 된다. 
4월의 따뜻한 봄날 법계사에서 만난 아름다운 설경은 불과 몇시간전에 벗꽃터널을 지나오던 내가 전혀다른 나라에 와 있음을 느끼게 하며 지리산 계곡의 쉼없는 바람은 법계사의 풍경소릴 멈추지 않는다. 
경남 산청군에 위치한 이 법계사의 삼층석탑(山淸 法界寺 三層石塔)은 진신사리가 모셔저있는 고려시대의 삼층석탑이다. 바위위에 세워저있는 이 사리탑은 1968년 12월 19일 대한민국 보물 제473호로 지정된 오래된 석탑이다. 

사찰창건은 신라 진흥왕5년(서기 544)연기조사가 진신사리를 봉안하며 창건한 적멸보궁도량이다. 
위에서 언급한것처럼 사찰과 석탑의 연대 차이를 생각해 보면 석탑은 고려시대3층석탑인 보물제 473호가 이미 이 곳에 있었고 신라때 여기에 사리를 봉안하며 사찰을 창건한 것으로 유추해 볼수 있다. 

적멸보궁(寂滅寶宮)은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봉안하는 절로서 불상을 봉안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기도처로서 이용되며 부처님이 계시는 큰 전각이라는 뜻으로 보궁이라고 한다. 
보통 절에 있는 시설물들중에서 건물은 대웅전,삼신각 처럼 (殿)이나 각(閣)으로 표현하지만진신 사리를 봉안한 곳을 보궁이라 하여 궁(宮)으로 높여 부른다. 

이 법계사가 흥하면 일본이 망한다는 설 때문에 여러번 소실되고 일제에 의해 지혈자리에 거대한 혈침까지 밖아놓았지만 다행이 혈침은 제거했고 적멸보궁도 신축되어 있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적멸보궁 5곳은 영축산 통도사 적멸보궁, 오대산 중대(中臺)상원사 적멸보궁, 사자산 법흥사 (영월군)(法興寺) 적멸보궁, 정암사(淨巖寺) 적멸보궁, 설악산 봉정암(鳳頂庵) 적멸보궁 등이다. 

이 법계사는 지리산이 빨치산에 점령되었던 아픈 역사의 단편이 있는 곳이다.빨치산이 가장왕성했던 
1950년 하반기 북괴 남로당 경남도당의 불꽃사단이 전망좋고 고도 높은 이곳을 지휘본부로 사용하다가정부군 공비토벌대 1950년10월 제11사단이 투입되고 투항한 빨치산들과 함께 구성된 사찰유격대로 역유격전을 펼친 수도사단에 의해 괴멸되었다.(법계사 아지트라는 안내판 인용). 

법계사 가는 길은 중산리 지리산국립공원 탐방센터에서 출발하는 길이 유일하다. 
이 계곡 곳곳엔 곰 출몰 주의 표식이 붙어있는 깊은 계곡 험한 산 이기 때문에 탐방로를 벗어나면 큰일을 당할수 있는 위험한 곳 임으로 이곳에선 절대로 샛길 같은데로 가면 안된다. 

힘들게 이룬 성과가 길이 남듯이 법계사 오르는 길이 힘든만큼 이번 사찰탐방을 마치고 하산할땐 몸과 마음이 훨씬 가볍다. 



::블로그 에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