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2월 19일 목요일

친절한 온라인 질답.::블로그 에쎄이

친절한 온라인 질답.::블로그 에쎄이

어느 포털의 친절한 고객 질답.

온라인 관련 업무는 대부분 전화로 해결하는것 보다는 온라인 Q/A나 양식에 의한 질문으로 이루어 지고 답변도 온라인으로 받아 봅니다.
Online todayOnline today 거대 포털의 친절한 고객상담
그래서 일반 사용자는 아무리 급하고 답답해도 질문한 내용을 담당자가 봐야하며 다행이 빨리 보면 좋을것이며 사실 언제볼지는 모르는 것이고 또 본다고 해도 지체되는 경우는 있을것이며 만족한 답변을 받아 본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그래도 창구가 온라인 뿐이라면 온라인으로 질문을 할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온라인 질답은 그 회사의 가장 빈번한 고객 창구인 것으로 볼수 있습니다.

어떤곳에서 유저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 아니고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자가 도리어 기분이 나빠지는 엉뚱 답변을 하는 곳도 있는지는 모릅니다.

그러나 최근 블로그 관련 일련의 요청을 어느 포털 담당자에게 발송하고 그 사안에 대한 빠른 답변과 충실한 내용에 감동받고 쓰는 것입니다.

한두번으로 이런 글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심지어는 질문했던 내용을 실수로 한참뒤에 또 해도 언제 어느시에 같은질문을 했다고 하며 그러나 또다시 성실하게  같은 내용을 잘 알려 주는군요.

물론 이렇게 빠르고 정확한 답변을 줄수 있다는것은 우수하고 많은 인력을 배치하며 이에 따라서 경제적 뒷받침도 커 지리라는 짐작은 할 수 있으나,

과연 이 거대포털이 우연히 이렇게 발전 한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떤곳에서 뻔한 것을 발뺌 한다든지 자기 소관이 아니라고 하면서 얼버무리며  말미에는 이한하고 상투적인 문구만 리바이벌하는 답변을 받아본 걍험이 있는지요 ?

이 글은 어느 포털에 질문을 자주 하는 저가 한번도 불성실하거나 엉뚱한 답변으로 짜증나게 하는 일은 없었으며 도리어 내가 한 질문이 한심해서 미안할 정도인데도 성실하게 파악해서 답변을 하곤 합니다.
온라인 문화가 발전하는 증거이기도 하지만 기쁜 마음으로 쓰는 것입니다.
 
고객이 무었을 원하고 무었때문에 질문하는지를 광범위하고 정확하게 파악해서 안되는것과 되는것을 얼버무리지 않고 답변으로 확실히 말하기 때문에 감사 드리는 것입니다.

굳이 온라인에 특정포털을 지칭해서 공개적으로 감사하기는 곤란하지만  저의 이런 마음처럼 모든 온라인 유저들이 기분좋아지는 온라인 문화가 온라인의 전 분야에 걸처서 크게 성숙되길 기대 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