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3월 24일 월요일

풍전등화같은 고려와 진정한 충신::블로그 에쎄이

풍전등화같은 고려와 진정한 충신::블로그 에쎄이



드라마 정도전으로 보는 그때의 사정

- 정도전을 보며 생각해 보는 고려말의 진실 -




500년 역사를 마감하는 조짐이 이번회에서 무르익어간다.
정치인의 능력으로서 해결할수 없을만큼 주변정세와 내부사정이 어려운 시기였음을 볼 수 있다.


정도전 23-24회에서 정도전(조재현)이 이인임(박영규)를 무너뜨리는데  국한되할수는 없다.

정도전이 이성계와함께 너무 큰 역사의 방향을 바꿔놀았기 때문이다.

이제 한때의 인물 
이인임(박영규)은 사라지지만 그의 뛰어난 연기력은 정도전의 카리스마 보다 여유롭게 보인다.  




최영(서인석)은 약간 단순한 무장으로 비춰지곤 있지만 당대의 호걸이며 만고의 충신임은 틀림없으마 현명한 판단을 하는지에대한 의문은 남는다.


거자필반(떠난 사람은 반드시 돌아온다)은 한낱 종이위의 그림이라는 것을 알리가 없다.




누가 충신이고 누가 현명하며 미래를 위해 어떤 결정이 가장 적절 했을지도 판단하기가 사실 어렵다.




당시 과연 무력으로 명나라에게 치명타를 입히고 후속 공격도 감당할만큼 강력한 군대를 가지고 있었느냐가 가장 핵심이다.


과연 세운지 20년밖에안된 명나라가 뛰어난 정치력이 있었는지 아니면 금방세운 나라의 싱싱한 군사력이 살아 있었는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곧 정도전과 이성계의 행보는 역사가 말하는 내용으로 전개 되겠지만 ,

아쉬움으로 남는 최영의 명나라 공격이 성공했으면하는 바램은 남는것이 사실이지만 ,

정몽주의 말처럼 백성을 도탄에 빠뜨리는 너무 위험한 도전이었을지도 모르는것은 사실이다. 




정도전으로 보는 고려말의 진실정도전으로 보는 고려말의 진실
드라마의 주인공이 정도전이니까 정도전의 머리속에서 역사가 쓰여진것이지만,
행동하는 무장 이성계와 최영이 과연 누가 더 이땅의 미래를 위해서 잘한것인지는 아직도 명확한 판단을 내릴수는 없는 것이다.
과연 최영이 무모한 공격을 하려는 것인지 아니면 일거에 명나라를 제합했을지에 대한 정답은 아직 없다.
KBS가 이 부분을 조금 어필해 주면 좋을텐데..

그래서 역사는 후학이 다 밝힌다는 말이 틀린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역사가 먼 훗날 밝혀 지는 것이라면 과연 그때 고려가 망하지 않고 최영이 명나라를 혼내주어 다시는 명나라에 사대하지 않고 강력한 고려의 위상을 드높이고 과거 고구려의 위용까지는 아니라도 중원을 넘볼만큼 큰 나라로 발전할수 있었을까하는 의문이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