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5월 20일 화요일

민락동 포구와 인상적인그래피티 :: 강물처럼 바람처럼 River & Wind Story

민락동 포구와 인상적인그래피티 :: 강물처럼 바람처럼 River & Wind Story



아름다운 민락포구와 인상적인그래피티

부산 광안리와 마린시티 사이에 민락동 회타운이 있다.
회타운 앞은 민락포구라는 작은 어항이 있다.
이 어항은 지금도 도심속에서 작은 어선들이 싱싱한 회감들을 민락동 회센터에 공급하는 생명력있는 포구이다.

이 포구의 회타운 56m주차타워에 거대한 그래피티를 본다.
민락포구의 한 어부를 형상화한 이 작품은 인물이 풍기는 세월의 풍상을 느끼게하는 인상은 우리의 어느 친척처럼 마음에 다가온다.


독일의 "헨드릭 바이키르히"라는 그래피티 작가가 민락동을 여행하다 영감이 떠올라서 대형 크레인을 타고 일주일만에 완성한 개성 넘치는 작품이다.
외국인이 우리의 어느 어부의 모습을 표현한 이 작품은 일약 부산의 명물이 되어 세계 유명 그래피티에 소개되고 있다.

민락동 회타운 앞 방파제를 걸으며 그래피티를 볼때마다 어느 예술가의 창의력에 새삼 감동하면서 찍은 사진을 올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