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7월 2일 수요일

님향한 절절한 시문.곡(詩文.曲) 정과정곡(鄭瓜亭曲). :: 강물처럼 바람처럼 River & Wind Story

님향한 절절한 시문.곡(詩文.曲) 정과정곡(鄭瓜亭曲). :: 강물처럼 바람처럼 River & Wind Story



님향한 절절한 시문.곡(詩文.曲) 정과정곡(鄭瓜亭曲).
목련꽃피는 과정(瓜亭)의 팔각 정자(亭子)에 올라서 그가남긴 노래를 상기해 본다.

과정(瓜亭)은 고려때 대문인(文人)인 정서(鄭敍)의 호이다.
정서가 유배지 부산 동래에서 님(군왕)을 그리워하는 애닲은 마음을 잘 나타낸 정과정곡은 지금도 시문으로서 유명하다.
 문장(文章)이 뛰어난 고려문인(文人)이며 묵죽화(墨竹畫)도에 능한사람이며 저술 과정잡서(瓜亭雜書)가 전해지고 있다.

그 정서의 유배지를 봄꽃피는 화창한날 그를 기리며 세운 유적지를 방문했다.
그옛날 구릉지와 숲은 사라지고 울창한 아파트들이 둘러쌓여 작은 고도처럼 쓸쓸한 모습의 팔각정자에 앉아서, 
과정의 시를 어설프게 생각해 본다.
 
목련꽃이 한창이던 지난 봄에 정과정(鄭瓜亭)뜰을 돌아보며 담아논 사진과 함께 정서의 진한 정감을 느껴본다.
정서가 남긴 이 애닲은 글이 후세에 문학작품이 될 줄이야 꿈엔들 생각했을리 없겠지만 이제는 당시의 고약한 정치상황때문에 일어난 그의
외롭고 안타까운 삶은 간데가 없어지고 그가 남긴 시문한장이 지금은 문학사적으로, 음악사적으로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당시 유배지역을 분간해 보면 저 아래 공룡알처럼 커다란 시설물이 내려다보이는 수영하수종말처리장 부근의 지역으로 추정하지만 모두다 현대사회의 개발로 사라지고 망미2동산의6~2번지 약1,240평의 작은 공간만이 그런대로 수목이 있는 지역으로 남아있다.
         
정과정유적지에는 경암(용두곶)이라고 불리는 바위와 늙은 보호수 한그루가 지키고 있다.
향토 후학들이 넋을기리며 건립한 정과정 비가 있으며 몇편의 시문과 건립문이 있으며,
과정의 팔각정자가 사통팔달하는 도로위에 병풍처럼 둘러친 아파트를 뒤로 하고 작은 뜰위에 세워저 있다.
그래서 우리와 우리의 후손들이
님향한 애절한 시문으로 충신연주지사(忠臣戀主之詞) 정과정(鄭瓜亭)정서(鄭敍)를 유구히 기억할수 있게해서 다행스럽다...
 
과정곡(瓜亭曲)SONY | DSLR-A300 | 1/20sec | F/11.0 | 28.0mm | ISO-100과정곡(瓜亭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