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월 17일 화요일

용선대(觀龍寺 龍船臺)-관룡사 ::블로그 에쎄이

관룡사 용선대(觀龍寺 龍船臺)::블로그 에쎄이



석조여래좌상(昌寧 觀龍寺 龍船臺 石造如來坐像).
관룡사 용선대(觀龍寺 龍船臺) 

관룡산(觀龍山)주봉에서 아래쪽으로 내려오면 거대한 석봉이 있고 그위에 아득히 동쪽을 향해 바라보는 암봉에 높이 앉아있는 석조여래좌상(石造如來坐像)을 만나게 된다. 

관룡사(
觀龍寺)에서는 우측으로 약간 오르막을 올라서 관룡산 주봉을 오르거나 화왕산 방향으로 가는 갈림길옆의 위험한 암봉위에 어떻게 안치 했는지 도저히 이해할수 없는 위치에 석굴암의 여래석상을 옮겨온것으로 착각하게 하는 좌상이 온화한 모습으로 암봉위에 앉아 있다.

지금은 편리하게 나무계단을 만들어서 노약자라도 쉽게 참배할수 있도록 잘 배려하고 있다.
석상의 모습은 석가모니가 큰 깨달음을 얻는 순간을 상징하는 촉지인(觸地印) 또는 지지인(指地印)이라고 하는 모습인데 석가모니가 온갖악귀를 물리치고 지신(地神)을 불러 가르키는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이라고 하는 모습으로 조성되어 있다.오른손은 내려서 손가락으로 아래(땅)를 가리키고 왼손은 선정인의 모습을 한 자세이다.

약한 붉은 빛이 도는 연화자대위에 밝은 하얀 화강암으로 조성된 아름다운 이 여래좌상(如來坐像)은 통일신라 시대(統一新羅時代)가 끝난후인 남북국 시대(南北國時代)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신라의 석조 여래 좌상이며 우리나라 보물 제295호로 지정되어 있는 우수한 문화 유산이다.

**남북국 시대(南北國時代):698년 발해가 건국해서 신라와 공존하다 926년 발해가망하고 935년 신라가 멸망할때까지 삼국시대이후 후삼국시대 이전의 기간을 말한다.
**

불자의 눈으로 보는 이 여래좌상은 여느 불상과는 그 느낌이 사못 다르다.
온화하고 안정되며 화려하지 않고 수수한 인상이며 특히 암봉위에서 동쪽을 향해 우뚝 솟아오른 모습으로 위용을 자랑하거나 근엄하지 않고 소박하면서 안심을 주는 그런 느낌을 받는다.

아래는 석양이 곧 지는 시간에 찍은 사진입니다.
관룡사 용선대(觀龍寺 龍船臺)

관룡사 용선대(觀龍寺 龍船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