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1일 수요일

파도치던날 오랑대 암자에서

파도치던날 오랑대 암자를 보며:



바다가 술렁이던날 오랑대 암자에서 


바람부는날 바닷가를 나가면 웅장한 소리를 내며 몰아치고 부서지는 파도를 보면서 사람의 내면에 숨어 있던 언떤 힘같은것을 느끼곤한다.

동해안 길따라 나들이 하던날 바람불고 파도치는 갯바위 해변에서 무섶게 휘몰아치는 파도속에 절묘하게 솟아있는 작은 암자를 바라본다.
그래도 그 속에서 기도하고 나오는 사람이 파도가 잠간 쉬는 틈을 이용해서 건너온다.
몰아치는 소리,
부서지는 소리,

이따금씩 하늘높이 솟아오르는 물보라들이 삶에 찌든 마음의 때를 씻어준다.
마음을 내려놓기가 어려운날 오늘같이 성난 바다를 바라보면 금방 자신은 간곳없고 바다와 파도와 바람소리만 존재함을 알게된다.

시간이 가는줄도 모르고,
내가 왔던길도 잊고,
가야할 시간조차 잊어버리는 무아를 경험한다.
그래서 나는 바람불고 파도치는날 바닷가를 나들이 한다.
어제 나들이 하며 담은 사진 한장 올리면서 ...

바람부는 바닷가에서SONY|ILCA-77M2|1/80sec|F/13.0|50.0mm|ISO-100|2015:07:17 10:19:15바람부는 바닷가에서 - 남동해안 오랑대

동해안  오랑대SONY|ILCA-77M2|1/100sec|F/5.0|30.0mm|ISO-100|2015:07:17 10:10:27바람부는 바닷가에서 - 남동해안 오랑대

바람부는날 바닷가에서 ..
바람부는 바닷가에서 - 동해안  오랑대